미디어펜

[2018 국감]윤한홍 의원 "불안한 원전 수출하겠다고 돌아다녔나"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 실현 위해서는 170조원 필요
나광호 기자
2018-10-11 12:01

[미디어펜=나광호 기자]"지금까지 불안한 원전을 수출하겠다고 돌아다녔다는 말인데 산업통상자원부의 논리가 말이 된다고 생각하나."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윤한홍 자유한국당 의원은 11일 산업부 국정감사에서 '원전이 안전하지 않아서 가동을 중단해 적자가 났다'는 주장에 대해 "과거에 우리 공무원들이 원전을 전부 부실시공하고 그런걸 돌렸다는 말이냐"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윤 의원은 "원전이 불안하다는데 중국은 동해안에 원전 38개를 운영하고 있으며, 2030년까지 원전 100개를 세우겠다는 계획을 세웠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지역 원전에서 문제가 생기면 2~3시간 만에 방사능 물질 등이 우리 서해안에 도달한다"며 "우리 원전 기술을 키워서 이 지역 원전을 안전하게 해야지 우리 기술을 없애면 어떻게 하나"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오는 2030년 재생에너지로 전력의 20%를 공급하기 위해서는 설비를 200% 이상 만들어야 하며, 지금 추세로는 170조원이 필요하다"며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을 실현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또한 "최근 산림훼손 등으로 민원이 제기되고 있지만, 기본적으로 불가능 한 것"이라며 "전력피크시 재생에너지가 공급한 전력은 1%대에 머물고 있으며, 재생에너지 설비 비중이 27.6%에 달하는 제주도에서도 전력피크시 불과 3.5%만 공급했다"고 비판했다.


   
윤한홍 자유한국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윤 의원은 이밖에도 서울시의 사례를 들어 "재생에너지는 '좌파 돈잔치'라는 것이 밝혀졌다"고비판했다.


이에 대해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재생에너지는 전국 전력피크시 3%대 전력을 공급했으며, 제주도에서는 5%로 파악됐다"면서 "재생에너지를 전력피크시 전력 공급능력 만으로 평가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170조원도 현재 기준으로 계산한 것으로, 산업부는 외국 기관들이 전망하듯 경제적 비용이 내려간다면 적은 비용으로 이행계획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부연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