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문대통령, “설사 가다 돌아오더라도..." 강정마을 주민 만난다
제주국제관함식 참석…"제주 넘어서 동북아 평화 구심점돼야"
김소정 부장
2018-10-11 14:30

[미디어펜=김소정 기자]청와대는 11일 국제관함식 제주 개최 논란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처음부터 제주 강정마을 앞바다에서 관함식을 여는 것이 좋다고 생각했다”며 “설사 가다가 돌아오더라도 제주에서 하는 관함식에 참석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 정례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의 제주 국제관함식 참석은 제주도를 평화와 치유의 섬으로 만들겠다는 의지가 담겼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강정마을 문제는 2007년 참여정부 때 처음으로 강정에 기지를 만들기로 결정됐고, 그 뒤 11년 동안 많은 고통과 상처가 있었다”며 “대통령께서 이 문제를 치유하겠다는 생각을 갖고 계셨다”고 말했다. 


이어 “제주도를 갈등과 분쟁의 섬에서 평화와 치유의 섬으로 만들어 보고 싶은 의지가 있었던 것”이라면서 “제주도를 전쟁의 거점이 아니라 평화의 거점으로 만들겠다는 연장선상에서 관함식, 강정마을 행사를 참여하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관함식에 참석한 뒤 이날 강정마을 주민들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김 대변인은 “지난 11년 동안 몸과 마음을 다치신 강정 주민들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할 것이다. 강정마을 주민의 고통을 치유하는데 정부가 앞장서겠다는 뜻을 밝힐 것”이라고 했다. “제주 해군기지가 제주도를 넘어서서 동북아 평화의 구심점이 돼야 한다. 강정마을의 용서와 화해가 울려 퍼져 나가기를 바란다는 취지의 말씀을 하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통령의 위로’와 관련해 문 대통령이 이날 간담회에서 그동안 벌어진 갈등사태 등에 사과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하지만 김 대변인은 “어디까지 얘기해야 ‘사과’라는 이름을 붙일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제가 말한 것처럼 대통령이 아픔과 상처에 공감하고 있고, 앞으로 이 문제를 치유하는 데 앞장서겠다는 취지로 말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참여정부 책임론’을 부인하며 “애초 2007년 참여정부 때 제주 해군기지를 만들 때 그 기지의 성격과 역할이 이후 추진돼 온 과정과 달랐다”고 했다. 이어 “처음에는 상생과 공존을 위해 크루즈 선박이 들어오는 관광목적의 민항과 기항 목적의 군항이 함께 공존하는 민군복합형 관광민항이라는 개념을 분명히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문 대통령이 참석하는 관함식은 대통령 등 국가원수가 자국 군함의 전투태세와 병사들의 군기를 직접 검열하는 해상 사열식이다. 자국 해군의 군사력을 대외에 알리고 우방국들과의 해양안보 협력을 도모하는 것이 목적이다.


제주 남방해역과 제주 민군복합형 관광미항 일대에서 열리는 이번 국제관함식에는 12개국 19척의 외국 군함과 46개국 대표단이 참가한다. 외국함정은 미국의 항공모함 로널드레이건함을 비롯해 러시아 바랴그함, 호주 멜버른함, 인도네시아 범선 비마수치함 등이다. 우리나라 군함 및 기타 함정까지 포함하면 총 43척이 참가한다. 


그 중 해상사열에는 함정 40척과 항공기 24대가 참가할 예정이어서 역대 최고 사열식 행사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욱일기 논란’의 일본과 중국이 막판에 불참을 통보했다. 중국의 불참 이유와 관련해 김 대변인은 “정확한 이유를 못들었다. 국방부나 해군 쪽에서 설명할 듯하다"라고 언급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 9월14일 오후 경남 거제시 두모동 대우조선해양에서 열린 도산 안창호 함 진수식에 참석하고 있다./청와대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