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문대통령, 관함식 참석 "제주해군기지, 평화의 거점으로 만들것"
김소정 부장
2018-10-11 15:58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제주민군복합형 관광미항 앞바다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 관함식에 참석해 '좌승함(座乘艦)'인 상륙함 '일출봉함' 함상에서 연설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제주민군복합형 관광미항 앞바다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에 참석해 '좌승함(座乘艦)'인 상륙함 '일출봉함' 함상에서 심승섭 해군참모총장과 함께 해상 사열을 지켜보며 거수경례하고 있다./청와대


[미디어펜=김소정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제주도에서 열린 국제관함식에 참석해 “해양강국은 대한민국의 미래”라며 “평화와 번영이라는 목적지에 도달하기 위해 강한 국방력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에 참석해 ‘일출봉함’에 승선해 함상연설을 하고, 국내외 해군 함정의 해상사열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연설에서 “한반도는 정전 상태이다. 남과 북은 이제 군사적 대결을 끝내기로 선언했고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한 여정을 시작했다”며 “평화로 가는 길은 결코 순탄하지 않겠지만 대한민국은 그 길을 끝끝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평화와 번영이라는 목적지에 도달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것이 강한 국방력이다. 그 중에서도 해군력은 개방‧통상 국가의 국력을 상징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해양강국은 대한민국의 미래”라며 “대한민국 해군은 이순신 장군의 정신을 이어받은 최강의 해군이다. 나는 대한민국 해군이 한반도의 평화를 넘어 동북아와 세계평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더욱 강하게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연설을 통해 지난 제주 해군기지 건설로 인한 강정마을 주민들의 갈등과 충돌을 언급하며 위로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제주도에 해군기지가 건설되면서 제주도민들이 겪게 된 아픔을 깊이 위로한다. 강정마을 주민들의 고통과 상처를 치유하는 데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며 “저는 이곳 해군기지를 전쟁의 거점이 아니라 평화의 거점으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제주도의 평화정신이 군과 하나가 될 때 제주 국제관함식은 세계 해군의 화합과 우정을 나누는 축제를 넘어 인류평화와 번영의 기반이 될 것”이라며 “이번 국제관함식을 계기로 국민과 함께하는 해군이 되어주길 당부드린다. 지역주민과 해군이 상생하는 계기가 되어 새로운 관함식의 이정표로 남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좌승함인 일출봉함에는 조선수군 대장기인 ‘수자기’가 게양됐다. 청와대는 “삼도수군통제사가 사용했던 대장기를 게양해 우리 해군의 역사를 되돌아보고 미래 해양강국 대양해군의 의지를 표명하고자 했다”며 “대한민국 해군의 영웅이자 전세계 해군의 영웅인 이순신 장군을 기리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삼도수군통제사는 조선시대 충청도, 전라도, 경상도 3도의 수군을 지휘하는 총사령관으로 충무공 이순신 장군이 시초이다.  


시승함인 ‘독도함’에는 고종이 대한제국의 외교고문이었던 미국인 데니에게 하사했던 ‘데니 태극기’ 모양의 태극기를 게양했다. 현재 우리나라에 남아 있는 태극기 중 가장 오래된 태극기로 추정된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