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오티스엘리베이터, 인천 송도에 R&D·생산시설 착공
석박사만 200명 근무…동북아 허브연구소로 키울 것
최주영 기자
2018-10-12 09:01

[미디어펜=최주영 기자]오티스 코리아는 12일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송도지구에서 ‘오티스 R&D센터 및 첨단생산시설’을 기공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시설은 총면적 약15,600㎡ 규모로 송도국제도시 첨단산업클러스터 (인천 연수구 송도동 제 4공구) 내에 위치하며, 내년 상반기 완공하여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


   
오티스 R&D센터 및 첨단생단시설 조감도/오티스 코리아


완공 후 서울을 비롯하여 인천, 창원 등 3개 지역에 분산되어 있는 연구개발 및 생산 조직을 송도로 통합하고, 현대화 시스템 센터, 품질 센터 등 서울 여의도 본사의 기능도 일부 이전한다. 오티스 직원 약 200명 이상이 근무할 예정이다.


오티스는 향후 R&D 센터를 아시아 태평양 지역 (한국, 일본, 대만, 홍콩, 마카오, 호주, 동남아 포함) 연구개발 허브로 육성하고 전 세계에 위치한 오티스 연구개발 센터와의 기술교류 역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사물인터넷 (IoT), 클라우드,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의 디지털 기술을 기반으로 사람과 승강기의 연결성을 강화하는 ‘IoT 커넥티드 엘리베이터’ 개발을 진행한다.


IoT 커넥티드 엘리베이터는 콜센터, 클라우드, 엘리베이터가 항상 연결되어 있어 고장으로 멈추기 전에 문제를 진단하여 원격으로 해결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승강기 제어반과 같은 첨단 기술이 집약된 핵심 부품의 생산라인을 구축한다. 제품 개발과 설계, 시뮬레이션이 하나의 공간에서 진행됨으로써 제품의 개발기간 단축, 운영 전반의 효율성 제고뿐만 아니라 고객 대응 역시 더욱 신속해질 전망이다. 


조익서 오티스 코리아 사장은 “송도 R&D센터 및 첨단생산시설에 대한 투자는 고객에게 한 차원 높은 품질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대한민국 승강기 산업의 발전을 견인하고자 하는 오티스의 약속을 의미한다”며, “특히 이 곳에서 첨단기술이 집약된 승강기 연구 개발을 주도함으로써 차세대 엘리베이터 탄생의 거점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