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지도국가 미국vs중국…아시아인 73% 美 선택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10-13 17:35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1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미국 여론조사 기관인 '퓨리서치센터'가 아시아인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미국이 세계를 이끄는 국가가 되는 것이 더 나을 것이라고 응답자 73%가 답했다.


이 조사는 한국, 일본, 필리핀, 인도네시아 호주 등 5개국 국민을 대상으로 했다.


응답자로 나선 5개국 가운데 세계 지도국가로 미국을 가장 많이 꼽은 나라는 일본(81%)이다.


이어 필리핀이 77%, 한국이 73%, 호주가 72%, 인도네시아가 43% 순으로 세계 지도국가로 미국을 꼽았다.


설문조사 결과 중국이 세계의 지도국가가 되는 것이 더 나을 것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12%에 불과했다.


이 같은 결과는 설문조사 대상 국가를 확대했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아시아를 넘어 25개국 국민을 대상으로 한 더 넓은 범위의 설문조사에서 미국을 세계의 지도국가로 택한 응답 비율은 63%에 달했고, 중국은 19%에 그쳤다.


이 가운데 미국을 제치고, 중국을 1위로 꼽은 나라는 튀니지와 아르헨티나였다.


튀니지는 세계의 지도국가로 중국을 원한다는 비율이 64%로 미국(26%)을 훨씬 앞섰고, 아르헨티나도 미국이 33%, 중국이 35%로 근소한 차이로 세계 지도국가로 중국을 택했다.


전문가들은 중국의 국력이 급속히 증대하고 있음에도 '소프트 파워' 부족으로 세계인의 호감을 이끌지 못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