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해킹 2900만명 피해…민감 정보에 카드번호 노출 우려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10-14 14:29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페이스북이 지난달 발생한 페이브북 해킹 사건 당시 해커들이 2900만명에 달하는 이용자 개인정보에 접근했다고 밝혔다.

 

12일(현지시간) CNN,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페이스북 네트워크에 침투한 해커들은 액세스 토큰이라는 계정 접근권을 덮어쓰는 수법을 사용했다. 이번 사건으로 40만개 계정 중 약 2900만명의 사용자의 이름과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 외에 금융정보도 노출됐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페이스북은 지난달 28일 해킹 사건 발표 당시 해커들이 사용자가 자신의 계정이 외부에 어떻게 노출되는지 미리 볼 수 있는 기능인 ‘뷰 애즈(View As)’에 침입했다고 밝힌 바 있다. 


가이 로젠 페이스북 부사장은 “해킹 사건은 연방수사국(FBI)가 수사 중”이라며 “배후에 누가 있는지 알 수 있는 단계가 아니며 이번 공격을 감행한 해킹 그룹이 다른 방식으로 페이스북에 침입했는지 확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페이스북 아이콘 /사진=페이스북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