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와 윈도우즈 신화’…폴 앨런 MS 공동창업자, 암 투병중 별세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10-16 09:48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빌 게이츠와 함께 마이크로소프트(MS)를 세운 폴 앨런 공동창업자가 암으로 투병하다 15일(현지시간) 세상을 떠났다고 연합뉴스가 미 언론을 인용해 보도했다. 향년 65세.


앨런은 이달 초 암 치료를 받았던 림프종이 최근 재발했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 1일 성명을 통해 “최근 의사들이 비호지킨림프종을 다시 치료하고 있고, 강력하게 병과 싸울 계획이라고” 했다. 2009년 앨런은 비호지킨림프종을 진단받고 투병했었다.


앨런과 게이츠는 1975년 MS를 창업한 인물이다. 1980년 당시 세계 최대 컴퓨터 회사인 IBM이 퍼스널컴퓨터(PC) 운영체제로 MS의 ‘윈도우즈’를 채택하면서 세계 최대 컴퓨터 운영체제 회사로 올라섰다. 이에 시애틀 출신인 앨런과 게이츠 역시 일약 억만장자 반열에 오르며 세계적으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게이츠는 미 동부에 있는 하버드대학, 앨런은 서부 명분인 워싱턴대학 출신이다. 공통점은 두 사람 모두 대학을 중도에 그만뒀다는 것. 하버드대를 중퇴한 게이츠는 당시 ‘마이크로소프트’로 불렸던 앨런의 스타트업에 참여했다. 이후 둘은 뉴멕시코주 앨버커키에서 회사를 세워 알테어 호비키트 PC를 위한 프로그래밍 언어를 내놨다.


포로그래밍 언어 사업으로 사업에 탄력이 붙은 둘은 고향인 시애틀 인근 벨뷰에서 본격적인 컴퓨터 사업을 시작했다. MS의 태동도 이때부터다. MS의 운영체제 윈도우즈는 1983년 세상에 나왔고, 1991년 윈도우즈의 세계 시장 점유율은 93%에 달했다.


다만 앨런은 1983년까지 MS의 부사장 겸 연구개발·신제품 책임자로 일했으나 그해 처음 암이 발견되면서 회사를 떠났다. 1986년엔 누이 조디와 투자회사 ‘벌컨’을 세웠고, MS 운영은 친구인 게이츠에게 완전히 맡겼다. 앨런은 벌컨을 통해 기술과 미디어, 부동산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업을 벌였다.


특히 뇌과학 연구를 위한 앨런연구소를 만들어 인공지능(AI) 연구에도 힘을 쏟았고, 평생교육과 야생보호, 환경보존, 예술진흥 등을 위해 20억 달러 이상의 재원을 지원했다. 뿐만 아니라 미국프로농구(NBA)명문구단인 포틀랜드 블레이저스 구단주로 팀을 운영하기도 했다.


한편, 앨런은 올해 8월 기준 약 202억 달러(약22조8000억원, MS 주식 포함)의 자산을 보유한 세계 100위 이내 부호에 속한다.


   
빌 게이츠와 함께 마이크로소프트(MS)를 세운 폴 앨런 공동창업자가 암으로 투병하다 15일(현지시간) 세상을 떠났다./폴 앨런 트위터 캡처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