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3분기 경제성장률 6.5%로 둔화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10-19 14:51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미국과 무역전쟁 중인 중국의 3분기 경제성장률이 6.5%로 둔화되면서 금융위기 후 최저 수준까지 떨어졌다.


19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3분기 중국 국내총생산(GDP)은 작년 동기보다 6.5% 증가했다. 이번 수치는 시장 전망치인 6.6%를 밑도는 수준이다. 2009년 1분기(6.4%) 이후로는 최저치다. 


중국의 분기별 GDP 증가율은 지난해 1분기 6.9%를 기록한 뒤 계속 둔화하는 추세다. 올해 1분기와 2분기 경제성장률은 각각 6.8%, 6.7%였다. 중국의 1∼3분기 평균 GDP 증가율은 6.7%를 기록했다. 중국 정부는 연초 경제성장률 목표치를 6.5%로 제시한 바 있다.


1∼9월 중국의 고정자산투자 증가율은 5.4%로 시장 전망치와 1∼8월 증가율인 5.3%보다는 0.1%포인트 높았다.


중국 정부는 지난 6월 경기둔화 우려에 대응해 지방정부가 인프라 건설을 위해 1조3500억위안(약 221조원)에 달하는 채권을 발행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등 경기 부양을 추진하고 있다.


9월 산업생산은 작년 동기보다 5.8% 증가하는 데 그쳐 시장 전망치인 6.0%에 미치지 못했다. 이는 지난달 상승률 6.1%보다 0.3%포인트 내려간 수치다.


다만 중국 정부가 경기 둔화 방지를 위해 감세 등을 통한 소비 진작에 총력을 기울이는 가운데 9월 소매판매는 작년 동월보다 9.2% 증가하면서 전달 증가율 9.0%보다 상승폭이 다소 확대됐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