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30대 남성, SNS 활용해 'ISIS' 활동 지원하다 체포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10-20 13:48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이슬람국가(ISIS)’ 지원활동을 한 미국 시카고의 한 30대 전문직 남성이 형방 수사당국에 의해 체포됐다.


19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과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애슈라프 앨 사푸(34)는 페이스북·트위터·유튜브 등 7개 종류의 SNS 앱을 통해 ‘ISIS를 대신한 테러 공격 수행’ 및 ‘지하드 참여’를 독려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앨 사푸에게 테러 혐의를 적용, 지난 17일 오전 시카고 북부 집에 있던 그를 연행했다.


이 남성은 정보기술 관련 석사학위를 갖고 있는 전문가로, 지난 2013년부터 시카고의 컴퓨터 건설업체 ‘블루볼트 솔루션’에서 웹 개발자로 근무했다.


검찰은 “앨 사푸는 인터넷에 기반을 둔 ‘카타브 미디어 재단’의 일원”이라며 “해당 단체는 ISIS에 충성을 맹세하고 ISIS 홍보 동영상, 폭력적 지하드 찬양 콘텐츠를 제작해 온라인에 유포하는 곳”이라고 설명했다.


앨 사푸에 대한 다음 심리는 오는 25일 열릴 예정이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