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전쟁 후 첫 미중 정상회담…"트럼프-시진핑, 11월29일 만난다"
김규태 기자
2018-10-21 11:22

[미디어펜=김규태 기자]무역전쟁 발발 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첫 미중 정상회담을 가질 것으로 관측됐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0일(현지시간)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미중 양국이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리는 주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를 계기로 양자 회담을 갖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보도했다.


SCMP 보도에 따르면, 무역전쟁 후 첫 미중 정상회담의 날짜는 G20 정상회담 공식개막일 하루 전인 11월 29일로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래리 커들로 미국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또한 최근 '폭스뉴스 선데이'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이 다음달 G20 정상회의에서 만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지난 7월 이후 2500억달러 가량의 중국산 제품에 고율 관세를 부과했던 미 정부는 연간 5000억달러 이상의 중국제품 전체에 고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고, 중국측은 미국의 요구를 절대 수용할 수 없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현재 미중간 무역협상은 공식적으로 중단된 상태이지만 물밑에서 접촉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27∼28일 미 워싱턴DC에서 미중 무역협상이 재개될 예정이었지만 일정이 취소됐고, 중국 류허 부총리는 19일(현지시간) 중국 관영 신화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현재 중국과 미국이 접촉하고 있다"고 공개한 바 있다.


   
무역전쟁 발발 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첫 미중 정상회담을 가질 것으로 관측됐다./연합뉴스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