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한국당 중심 정계개편? 극우보수 잡탕밥”
김동준 기자
2018-10-22 15:13

[미디어펜=김동준 기자]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2일 자유한국당 중심의 정계개편설에 대해 “극우보수 잡탕밥밖에 안 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최근 불거진 서울교통공사 가족채용 비리와 관련, 한국당과 정책연대를 꾸리는 것 아니냐는 데 대해서도 “상관 없다”며 선을 그었다.


손 대표는 이날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에서 “태극기 보수세력, 친 박근혜 세력 등 보수는 다 끌어안겠다는 게 한국당의 속내인데, 거기에 어떻게 바른미래당이 가서 분칠을 해주느냐. 분식회계 하자는 것밖에 더 되느냐”며 이처럼 밝혔다.


그는 이어 ‘서울교통공사 의혹’을 두고 한국당과 보조를 맞추는 양상에 대해서도 “국정조사를 공동 요구한 것은 김관영 원내대표가 가장 발 빠르게 나섰다. 이는 통합이나 정책연대하고는 전혀 상관 없다”며 “당은 오늘 채용비리 근절 특별위원회를 설치해 지상욱 의원을 위원장으로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무조건 보수 야권이 뭉쳐야 한다는 건 구시대적인 사고방식이고, 통합의 정치로 가야 한다”며 “한반도 평화는 우리가 가야 할 길인데, 무조건 반대하면서 야권이 뭉치는 게 말이 되느냐. 이 정부의 좌편향적인 소득주도성장이면 거부하겠지만, 그렇다고 시장만능주의나 사회안전망도 거부한다는 건 할 수가 없는 것”이라고 피력했다.


아울러 “한국당이 추구하고 있는 보수는 수구적이고 냉전체제 지향적”이라며 “중도개혁으로 정치 구조가 바뀌면 왼쪽에는 더불어민주당이 있고, 오른쪽에는 바른미래당을 중심으로 한 중도개혁정당이 있을 것인데, 한국당은 맨 오른쪽에 찌그러질 것”이라고 일갈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바른미래당 제공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