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노 日외무상, 징용피해자 보상 “판결 못받아들여…韓정부가 책임져야”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11-04 10:11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한국 대법원의 징용배상 판결에 대해 “일본은 한국에 필요한 돈을 냈으니 한국 정부가 책임지고 보상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일본 언론이 4일 전했다.


연합뉴스가 NHK 등을 이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고노 외무상은 전날 가나가와 현 지가사키시에서 열린 거리 연설에서 “일본은 이번 판결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이처럼 말했다.


그는 특히 한일청구권 협정을 거론, “한국 정부가 책임지고 한국 국민에게 보상과 배상을 한다는 결정이었다”며 “일본 정부는 한 사람 한 사람의 개인을 보상하는 것이 아니라 한국 정부에 그만큼의 돈을 경제협력으로 건냈다”고 강조했다.


산케이신문 역시 고노 외무상의 발언은 한일청구권 협정을 바탕에 두고 징용피해자에 대한 보상을 한국 정부가 책임져야 한다는 식의 발언이라고 했다.


한편, 고노 외무상은 지난 1일 일본 자민당 외교부 부회 소속 의원들과 만나서도 해당 사안에 대한 구체적 해결 방안을 제시하지 않은 채 “100% 한국이 책임지고 생각할 문제”라고 말한 바 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