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니엘서울, 2018 '아시아 최고의 호텔' 선정
2018 빌리제뚜르 어워드...30일까지 특별 패키지 판매
김영진 차장
2018-11-06 10:11

   
지난 10월 15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2018 빌리제뚜르 어워드 시상식에서 몰튼 앤더슨 시그니엘서울 총지배인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호텔롯데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롯데호텔의 최고급 호텔 브랜드인 시그니엘서울이 지난 10월 15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2018 빌리제뚜르 어워드'에서 '아시아 최고의 호텔'로 선정됐다고 6일 전했다.


2003년 처음 시작된 빌리제뚜르 어워드는 전 세계적인 호텔 어워드로 매년 20여명 이상의 유명 언론인을 심사위원으로 선정해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 중동 지역 최고의 호텔, 레스토랑 & 바, 스파 등 20여개 부문의 수상자를 발표한다.


시그니엘서울은 태국의 '포시즌스 텐티드 캠프 골든 트라이앵글', 베트남의 'JW메리어트 호텔 하노이' 등 세계적인 브랜드 호텔과 경합을 벌인 끝에 아시아 최고의 호텔로 선정됐다. 시그니엘서울은 555미터 초고층 빌딩에서의 전망, 세련된 인테리어 및 디자인과 하늘 위에서 제공되는 서비스가 심사위원의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롯데호텔 측은 전했다.


지난 2017년 4월 오픈한 시그니엘서울은 세계적인 여행 전문지인 글로벌 트래블러로부터 '아시아 최고의 신규 럭셔리 호텔' 1위로 선정 되고, 최근 모던 프렌치 레스토랑 '스테이'가 미쉐린 1스타를 획득하는 등 럭셔리 호텔로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고 있다.


한편 시그니엘서울은 빌리제뚜르 어워드 수상을 기념해 정상가에서 약 60% 할인된 가격으로 구성한 특별 패키지를 오는 10일부터 30일까지 선보인다. 디럭스 스위트 객실 1박, 스테이 조식 2인, 레이트 체크아웃(일요일~목요일) 혜택, 무료 발렛 서비스 1회의 기본 특전과 더불어, 바 81 시그니처 칵테일 2잔 및 치즈 & 과일 플래터 교환권 또는 더 라운지 애프터눈 티 세트 교환권 중 하나를 선택해 받을 수 있다. 가격은 65만원부터이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