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영주' 유재명 "치유·용서 의미 묵직하게 이야기하는 작품"
이동건 기자
2018-11-06 16:01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유재명이 '영주'의 메시지를 다시금 곱씹었다.


배우 유재명은 6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영주'(감독 차성덕)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작품을 본 소감을 밝혔다.



   
배우 유재명. /사진=더팩트


유재명은 "지극히 사실적인 이야기이면서도 현 시대가 요구하는 상징들이 좋았다. 부드럽기도 하고 날카롭기도 했다"면서 "가해자와 피해자가 동시대에 살아가는 이야기를 영주의 일상을 통해 보여준다"고 '영주'를 소개했다.


이어 "치유, 용서는 어떤 의미인지 조용하면서도 묵직하게 이야기하는 시나리오였다"면서 "연기자로서는 캐릭터의 섬세한 결을 표현하고 싶은 욕구가 들었다. 또, 같은 경험이 아니더라도 주변 사람들을 되돌아볼 수 있는 시선이 생기지 않을까 하는 기대도 있다"고 관객들에게 기대를 부탁했다.


한편 '영주'는 교통사고로 한순간에 부모를 잃고 동생(탕준상)과 힘겹게 살아가던 주인공 영주(김향기)가 만나지 말았어야 했던 사람들을 만나면서 갖게 되는 낯선 희망에 대한 이야기로, 오는 22일 개봉한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