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영주' 김향기 "'신과함께' 촬영 당시 시나리오 읽어…오랜 여운 남았다"
이동건 기자
2018-11-06 16:18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김향기가 '영주'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배우 김향기는 6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영주'(감독 차성덕)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신과함께' 촬영 차 지방에 갔을 때 '영주' 시나리오를 읽게 됐다"고 운을 뗐다.


이어 "집도 아닌 낯선 곳이었는데도 불구하고, 집중해서 시나리오를 읽었다. 굉장히 오랜 여운이 남는 이야기였다"고 시나리오를 접할 때부터 가졌던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배우 김향기. /사진=더팩트


한편 '영주'는 교통사고로 한순간에 부모를 잃고 동생(탕준상)과 힘겹게 살아가던 주인공 영주(김향기)가 만나지 말았어야 했던 사람들을 만나면서 갖게 되는 낯선 희망에 대한 이야기로, 오는 22일 개봉한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