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제8회 서울배리어프리영화제' 오늘(7일) 개막…최수영·최태준 홍보대사 위촉식 참석
이동건 기자
2018-11-07 11:10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장애와 상관없이 누구나 함께 즐길 수 있는 영화 축제 '제8회 서울배리어프리영화제'가 오늘 개막식을 시작으로 닷새간의 여정을 시작한다. 


7일 오후 7시 한국영상자료원 시네마테크KOFA에서 열리는 개막식에는 개막 선언, 개막 공연을 비롯해 '2019 배리어프리영화 홍보대사' 위촉식과 함께 개막작 '시집가는 날' 배리어프리버전이 처음 공개된다.



   


▲ 시와 수화가 어우러지는 개막공연 - '엄마의 공책' 이주실 낭송

 

CBS 송정훈 아나운서의 사회로 진행되는 개막식에는 시와 수화 그리고 음악이 어우러지는 개막공연이 마련된다. 영화 '엄마의 공책'과 드라마 '손 더 게스트'를 통해 우리에게 친숙한 원로배우 이주실이 시를 낭송하고, 수화공연자 김영숙의 아름다운 몸짓이 가을밤을 수놓을 예정이다.


▲ 2019 배리어프리영화 홍보대사 위촉식 - 김태균 감독, 배우 최수영, 최태준


배리어프리영화의 대중화에 앞장서고 재능기부를 통해 배리어프리영화와 함께할 '2019 배리어프리영화 홍보대사' 위촉식에는 2019 배리어프리영화 홍보대사로 위촉된 김태균 감독, 배우 최수영, 최태준이 참석해 무대에서 위촉식을 갖고 소감을 밝힐 예정이다. 2018 배리어프리영화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김성호 감독이 직접 참여해 다음 해 홍보대사에게 위촉장을 전달한다.



   
(왼쪽부터) 2019 배리어프리영화 홍보대사 김태균 감독, 최수영, 최태준 / 송정훈 아나운서, 이주실, 김성호 감독


▲ '소중한 사람' 마츠이 히사코 감독, '페루자' 페루자 내한

 

이날 개막식에는 서울배리어프리영화제를 찾은 상영작 관련 게스트들도 참석할 예정이다. 특별 상영작 '소중한 사람'의 감독이자 8일 배리어프리영화 포럼 패널인 마츠이 히사코 감독과 한국을 사랑하는 에티오피아 소녀 페루자가 내한해 개막식에 참석한다. 페루자는 김예영, 김영근 감독의 단편 애니메이션 '페루자'의 주인공으로 10일 씨네토크를 진행할 예정이다.

 

▲ 개막작 '시집가는 날' 배리어프리버전 첫 공개-백승화 감독 연출의 변


개막작에는 백승화 감독 연출, 배우 김새벽의 화면 해설로 배리어프리버전으로 제작된 고전 영화 '시집가는 날'이 처음 관객들에게 공개된다. 우리 영화 최초로 해외 영화제에서 수상한 바 있는 코미디영화 '시집가는 날'은 한국영상자료원과 업무 협약을 맺고 배리어프리버전으로 완성됐다. 7일 개막식에서는 백승화 감독이 직접 무대에 올라 개막작에 대한 소개를 진행한다. 


장벽 없는 영화 축제, 제8회 서울배리어프리영화제는 이날 개막식을 시작으로 주말까지 한국영상자료원에서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관객들을 찾아간다. 관람료 무료. 자세한 사항은 서울배리어프리영화제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