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마감시황]2100선 회복했던 코스피, 하락전환해 2070선 마감
이원우 기자
2018-11-07 16:21

[미디어펜=이원우 기자]장중 한때 2100선을 회복했던 코스피 지수가 북미 고위급회담 연기 소식 등의 영향으로 하락 전환해 결국 2080선 밑에서 거래를 마쳤다.


7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코스피 지수는 전일 대비 10.93p(-0.52%) 내린 2078.69로 거래를 마감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지수는 0.70p(0.03%) 오른 2090.32로 출발해 10거래일 만에 장중 2100선을 회복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오후 2시경 북미 고위급회담 연기 소식이 전해지면서 하락 전환됐다.


미국 국무부는 오는 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릴 예정이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의 북미 고위급회담이 연기됐다고 발표했다.


국내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612억원, 640억원어치를 순매도하고 개인은 969억원어치를 사들였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서는 셀트리온(-3.11%), 삼성바이오로직스(-0.25%), LG화학(-2.86%), POSCO(-1.29%), 삼성물산(-0.91%) 등이 하락한 반면 삼성전자(0.57%), SK하이닉스(1.00%), SK텔레콤(2.29%) 등은 상승했다. 


업종별로는 통신(2.16%), 음식료품(1.55%), 전기가스(1.16%), 증권(1.03%) 등이 강세였고 기계(-3.40%), 비금속광물(-3.24%), 의약품(-1.77%), 화학(-1.74%) 등은 내렸다.


한편 코스닥 지수는 전일 대비 9.18p(-1.33%) 내린 682.37에 거래를 마쳤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