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김병준, 전원책 해촉 결정…“조강특위 권한 벗어나는 주장, 수용 어려워”
김동준 기자
2018-11-09 15:10

[미디어펜=김동준 기자]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9일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회(조강특위) 위원 해촉과 관련, “말씀과 의견을 최대한 존중하려 했지만, 전당대회 개최 시기 등 조강특위 권한 범위를 벗어나는 주장을 수용하기 어려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당 혁신 작업에 동참해줬던 전 변호사께도 미안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이처럼 말했다.


그는 전 위원 해촉 결정의 배경에 대해 “당의 기강과 질서가 흔들리고 당과 당 기구의 신뢰가 더이상 떨어져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며 “전당대회 일정과 관련해서도 더이상의 혼란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 당의 정상적 운영은 물론 여러 가지 쇄신 작업에도 심대한 타격이 올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과 당원동지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경위야 어찌됐건 비대위원장인 제 부덕의 소치”라며 “비대위는 이번 일을 거울삼아 인적쇄신을 포함해 비대위에 맡겨진 소임을 기한 내에 마무리 할 수 있도록 당 혁신 작업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내년 2월말 전후 새롭게 선출되는 당 지도부가 새로운 여건 위에서 새 출발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자유한국당 제공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