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시카고, 마리화나 판매 세수 통한 공교육 지원 계획에 88% 찬성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11-10 10:17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마리화나가 합법화되면 판매 세수를 통해 공교육을 지원하겠다는 계획에 미국 시카고 주민 과반 이상이 찬성했다.


9일(이하 현지시간) 시카고 선거관리위원회와 해외외신 등에 따르면, '마리화나 합법화시, 시카고시가 공립학교 및 주민 정신건강 지원 기금 확충을 위해 적정 수준의 세금을 별도 징수하는 방안'에 대해 주민 88% 이상이 찬성했다.


지난 6일 실시된 중간선거에서 각 지자체는 지역 현안에 대한 투표를 함께 진행했다. 시카고시 유권자들에게 주어진 질문 중 하나는 마리화나 판매세와 관련돼 있었다.


이 질문에 대해 시카고 유권자 88.19%가 찬성했으며, 반대는 11.81%에 불과했다.


미국 3대 도시 시카고를 관할하는 일리노이주는 지난 2013년 마리화나를 의료 목적에 한해 합법화하는 법안을 승인했다. 이어 지난 6월 의료용 마리화나를 처방 진통제 대용으로 용이하게 손에 넣을 수 있도록 한 내용의 법안이 주의회 상·하원에서 차례로 통과된 바 있다.


미국 33개 주와 워싱턴DC가 의료용 마리화나를 합법화했고, 이 가운데 10개 주와 워싱턴DC는 기호용까지 허용하고 있다. 그러나 연방법상 마리화나는 여전히 '불법 마약'으로 분류된다.


마리화나는 이번 일리노이 주지사 선거의 핵심 이슈 중 하나로 관심을 모았다.


공화당 소속 브루스 라우너 주지사는 기본적으로 반대 입장을, 반면 민주당 후보 J.B.프리츠커는 적극적 찬성론을 펼치고 있다.


6일 투표 결과 프리츠커는 54.2% 득표율을 기록하며 라우너 주지사를 크게 앞서고 있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