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신저, 베이징서 미중 대화 확대 강조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11-10 11:19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헨리 키신저 전 미 국무장관이 중국 베이징대에서 미중간 대화 확대를 통한 협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10일 신경보 등에 따르면 키신저 전 장관은 지난 8일 베이징대 국제관계학원 학생들과 만나 국제 관계에서의 교류의 중요성을 설파했다.


키신저 전 장관은 "국제정치는 이론에만 그쳐서는 안 되고 실천을 해야 한다"면서 "미중은 대화를 확대, 공동이익에 기반한 협력을 가꿔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양국이 어떤 새로운 관계를 가져야 하냐'는 질문에 "양국이 외교 분야에서 적극적으로 교류하면서 관계를 형성해야 한다"고 답했다.


키신저 전 장관은 지난 1971년 베이징을 극비리에 방문, 미중 정상회담을 성사시킨 바 있다.


이번 방중 기간에는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왕이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비롯한 고위 인사들과 접촉, 미중 갈등을 해소를 위한 노력을 경주했다.


한편 키신저 전 장관은 그간 베이징대를 다섯 차례 방문했으며, 2006년에는 명예박사 학위를 받는 등 '베이징대의 오랜 친구'로 불린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