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日관방장관 “화해·치유재단 출연금 반환 요구 생각 안 한다”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11-21 20:57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21일 한국 정부가 화해·치유재단 해산을 결정한 데 대해 “(재단 출연금) 반환을 요구하는 것을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스가 장관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일본 정부는 (2015년) 한일 합의에 기초해 10억 엔을 일괄 거출했다”며 이처럼 말했다. 


그는 또 “한국 에 재단의 잔금이 합의의 착실한 실시라는 관점에서 적절하게 사용되고 일본 정부의 의향에 반하는 형태로 사용되지 않도록 강하게 요구해 가고 싶다”고도 강조했다.


스가 장관은 지난해 부산 소녀상 문제로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를 일시 귀국시킨 것 같은 조치를 취하겠느냐는 물음에 “일반론으로 외국 주재 대사의 일시귀국은 해당 안건의 성격과 국제정세, 양국 관계 등을 고려해 적절히 판단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한국 주재 대사에 대해선 북한 문제에 관해 한일 간에 고위급 의견교환과 정보 수집이 매우 중요한 현 상황 등을 고려해 판단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스가 장관은 재단 해산이 한일 합의 파기에 해당하느냐는 질문에는 “한국 정부는 ‘합의는 파기하지 않는다’ ‘일본 측에 재협상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뜻을 외교적으로 밝혔다”고 전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