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자사주 277만주 매입 "주주가치 제고 노력 일환"
총 금액은 전일 주가 기준 약 2547억원
김태우 기자
2018-11-30 09:42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현대차가 그 동안 지속적으로 이어온 주주가치 제고 노력의 일환으로 자사주 매입을 추진한다.


현대자동차는 30일 공시를 통해 보통주 213만6681주 1우선주 24만3566주, 2우선주 36만4854주, 3우선주 2만4287주 등 총 276만9388주를 매입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이번 매입하는 주식은 해당 주식 발행 총 수의 1%에 해당한다.


자사주 매입은 12월3일부터 내년 2월 말일까지 이어지며 매입 총 금액은 전일 주가 기준으로 2547억원에 해당한다.


현대차가 자사주를 매입하는 것은 지난 4월~7월 자사주 소각을 위해 발행주식 1%를 매입한 이후 4개월여 만이다.


보유 자사주는 중장기적 관점에서 주주환원 정책 강화를 위해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의 이번 자사주 매입 결정은 2014년 이후 이어온 주주가치 제고 정책의 일환이다.


현대차는 △2014년 약 5000억 규모의 자사주를 매입한 데 이어 △2015년 투명경영위원회 설치 △2016년 기업 지배구조 헌장 제정 △2017년 중장기 신 배당정책 발표(잉여현금흐름의 30~50% 배당) △2018년 사외이사 후보 추천제 도입 등 매년 주주 이익을 높일 수 있는 정책들을 발표해 왔다.


특히 지난 4월~7월에는 발행 주식의 3%에 해당하는 자사주 854만주(9400여억원)를 소각하기도 했다.


또한 2015년 이후부터는 매년 중간배당을 실시하며 주주환원 확대 노력을 지속해 오고 있다.


아울러 다양한 거버넌스 개선 활동들을 주주총회에서 주주권익보호 담당 사외이사가 발표한 후 홈페이지와 지속가능보고서를 통해 공개하는 한편, 거버넌스 해외기업설명회를 매년 개최하는 등 등 주주 소통 강화 노력도 펼치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자사주 매입 추진 결정은 그 동안 일관되게 추진해 온 주주가치 제고 노력의 일환"이라며 "특히 최근 주가하락을 우려하는 투자자분들께 당사의 주가 안정화 의지를 확인시켜 드리기 위한 차원"이라고 말했다.


한편, 자사주 매입은 회사의 이익을 활용해 주식 시장에서 자사 주식을 사들이는 행위로, 통상 주가 부양을 통한 주주가치를 제고하는 목적으로 활용된다.


   
현대자동차 양재동 본사. /사진=미디어펜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