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푸틴 "평화조약 체결 협상에 속도 내자" 합의
김규태 기자
2018-12-02 13:16

[미디어펜=김규태 기자]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양국 간 평화조약 체결을 위한 협상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2일 NHK에 따르면 양국 정상은 이날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린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45분에 걸쳐 진행된 회담을 통해 “평화조약 체결 협상에 속도를 내자”고 합의했다.


아베 총리는 내년 1월 러시아 방문에 앞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을 협상 책임자로 지정키로 했다.


아베 총리는 이번 회담을 통해 “러일 관계를 새로운 차원으로 높이기 위해 모든 분야에서 협력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회담 후 기자회견을 열고 “아베 총리가 내년 1월에 러시아를 방문한다”며 “나도 일본에 갈 수도 있다”고 전했다.



[미디어펜=김규태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