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경기도, 인천2호선 연장 사전타당성 용역 착수
윤광원 취재본부장
2018-12-04 11:49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경기도는 '인천도시철도 2호선' 대공원역과 '신안산선'을 연결하는 사업의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에 착수했다고 4일 밝혔다.


내년 10월까지 진행되는 이번 조사를 통해 인천대공원~광명역 11.9km, 인천대공원~매화역 9.1km, 인천대공원~독산역 14.2km 등 3개 노선을 비교.검토해 가장 효율적인 노선을 선정할 계획이다.


도는 이번 용역을 통해 최적 노선을 선정하는 대로 인천직할시와 공동으로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 및 예비타당성 조사대상 사업 신청을 국토교통부 등과 협의, 진행한다.


도는 불필요한 지방자치단체 간 노선유치 경쟁을 막고 최적의 대안과 효율적인 추진방안 마련을 위해 지난해 11월부터 인천시, 시흥시, 광명시 등과 함께 공동용역을 추진해왔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