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농진청 "논에 밭작물 키우면 온실가스 배출 줄어"
윤광원 취재본부장
2018-12-05 11:47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논에서 벼가 아닌 콩, 양파 같은 밭작물을 키우면 온실가스 배출이 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농촌진흥청은 토지 이용 변화를 반영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산출했더니, 벼 대신 밭작물을 재배할 때 1㏊당 온실가스 배출량이 줄었다고 5일 발표했다.


논에서 벼를 재배하면 1㏊당 연간 8.5CO2t의 온실가스가 나오지만, 밭작물은 콩 7.9CO2t, 참깨 7.7CO2t, 봄 감자 7.5CO2t, 가을 감자 7.2CO2t, 양파·마늘 6.9CO2t, 고구마 6.2CO2t, 고추 5.3CO2t 등으로 온실가스 배출량이 벼 재배 때보다 적었다.


정부는 밭작물 자급률을 높이고 쌀 공급 과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논에 타(他) 작물 재배를 유도하는 사업을 벌이고 있다.


농진청은 "밭작물의 경제적 가치가 상승에 발맞춰 토지 이용도 달라지면 온실가스 감축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라며 "농업 부문 배출량뿐만 아니라 국가 총배출량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되도록 다양한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