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KAI "소형민수헬기 개발 이상 무"
'2018 대한민국 산업기술 R&D 대전'서 개발 성과 공개
나광호 기자
2018-12-05 16:44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5일부터 7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2018 대한민국 산업기술 R&D 대전'에 참가해 소형민수헬기(LCH) 개발 성과를 선보인다.


5일 KAI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산업기술의 꿈, 당신의 미래'라는 주제로 미래산업을 주도할 혁신적인 신기술과 신제품 개발 성과를 공유하는 자리로 100여개의 업체가 참가한다. 


KAI는 LCH와 LCH 기반 파생형헬기 3종을 전시했다. 진동제어 시뮬레이션을 비롯해 5.6m 길이의 주로터 블레이드와 착륙장치(랜딩기어)는 실물로 관람이 가능하다. 


또한 LCH 가상현실(VR) 비행체험을 통해 가상현실 속에서 이륙부터 착륙까지 일련의 비행과정을 직접 체험할 수 있으며, 항공기에 발생하는 진동을 자동으로 감지해 감쇄시키는 제어 알고리즘을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시연하는 능동형 진동제어장치(AVCS)도 볼 수 있다.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2018 대한민국 산업기술 R&D 대전' 내 KAI 부스/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


KAI는 주로터 블레이드와 랜딩기어와 같은 LCH 핵심 구성품의 국산화 성과물도 선보였으며, LCH 개발을 통한 핵심 기술 확보와 구성품 국산화로 헬기 개발 기술력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LCH는 KAI와 에어버스 헬리콥터(AH)가 국제공동으로 개발하고 있는 4.9톤급 민수헬기로, AH사의 H155B1 헬기를 기반으로 메인기어박스·조종실·주 로터 블레이드 등에 최첨단 기술을 적용해 개발된다. 


KAI는 유럽항공안전청(EASA) 인증 획득을 위해 AH 주관으로 프랑스에서 시제 1호기를 제작했으며, 지난 7월 초도비행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설명했다. 국산화 품목을 적용한 시제 2호기는 내년 상반기 출고를 목표로 현재 제작 중이며, 2021년 국토교통부 인증을 받을 예정이다.


KAI 관계자는 "LCH 개발이 완료되면 임무별 장비 장착도 가능하다"며 "경찰·소방·산림 등 정부기관용 헬기는 물론 승객운송(VIP)과 응급의료(EMS) 및 관광 등의 다양한 용도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