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산업부, UAE 바라카 원전 근로자 격려…협력 강화도 추진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 UAE 방문…정재훈 한수원 사장·임현승 한전 부사장 등 동반
나광호 기자
2018-12-05 18:01

[미디어펜=나광호 기자]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이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 건설현황을 점검하고, 양국간 추가적인 협력 확대를 논의하기 위해 3일부터 5일까지 UAE를 방문한다.


산업부는 주 실장 외에도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김범년 한전KPS 사장·임현승 한국전력공사 부사장도 함께 바라카 원전의 성공적 준공을 위한 양국간 협력방안을 현장에서 논의한다고 5일 밝혔다.


주 실장은 모하메드 알-하마디 UAE 원자력공사(ENEC) 사장·마크 레더만 나와 사장·데이빗 스캇 아부다비행정청 특별고문 등 UAE 원자력 분야 고위급 인사들을 만나 바라카 원전사업 현황과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했으며, 바라카 원전 건설 현장에서는 국내 기업과 근로자의 애로를 청취하고 격려했다.


면담에서 한국은 UAE와의 원전협력에 국가적 관심과 전폭적인 지원의지를 갖고 있는 바 바라카 원전의 성공적 준공과 안전한 운영을 위해 ENEC‧Nawah와 팀코리아간 긴밀한 협력뿐만 아니라 한국 정부도 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는 입장을 명확히 전달했다.


   
산업부 로고/사진=산업통상자원부


주 실장은 바라카 원전 운영준비를 위해 팀코리아에 대한 전폭적 지원을 강조했으며, UAE 측은 한국 정부의 지속적인 지원을 기대한다고 답했다. 양 측은 사우디 등 제3국 원전사업 진출을 함께한다는 기본 입장을 재확인하기도 했다.


장기정비계약(LTMA)에 대해 UAE 측은 바라카 원전의 정비관련 조속한 현지화와 경제성 확보를 위해 동 계약을 경쟁입찰로 추진하게 된 배경임을 밝히고 투명한 절차에 따라 사업자 선정이 진행 중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주 실장은 동일 노형을 안전하게 운영·정비한 경험과 노하우를 보유한 한국이 바라카 원전 정비사업자로 가장 적합하다고 했으며, 정 사장과 김 사장이 한국 컨소시엄의 제안과 APR1400의 강점 등을 직접 설명했다.


산업부는 원전공기업과의 합동방문에 대해 원전수출과 관련한 범정부적 역량을 결집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하는 계기라며, 최종 계약체결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