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경기도, 맞춤형 일자리 정책으로 44.8만개 창출
민선7기 동안 6대 분야 607개 과제 추진
윤광원 취재본부장
2018-12-06 10:58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경기도는 민선7기(2018~2022) 동안 맞춤형 정책으로 일자리 44만 8000개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박덕순 경기도 노동일자리정책관은 6일 의정부 소재 북부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민선7기 새로운 경기 일자리창출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박 정책관은 "작은 영역이라도 세부적으로 나눠 여러 분야에서 '이삭줍기'식 일자리 발굴을 추진, 적지만 다수에게 이득이 되고 안전.공정.정의 등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공공.공익적 일자리를 많이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이재명 지사가 지난 8월 20일 긴급일자리대책회의에서 강조한 사항이기도 하다.


도는 '더 좋은 일자리 많은 새로운 경기'라는 비전 아래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공익적 일자리 창출, 미래를 준비하는 혁신 일자리생태계 구축, 시군과 함께 만드는 일자리 정책마켓을 전략으로 세웠다.


또 공공 및 공익적 민간 일자리 창출, 미래 일자리 창출, 애로처리를 통한 일자리 창출, 미스매치 해소, 일자리 창출을 위한 공공인프라 조성, 도시재정비를 통한 일자리 창출 등 6대 분야를 정하고, 이에 맞춰 67개 중점추진과제와 540개 실국자체과제 등 총 607개 과제를 추진, 44만 8000개의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버스운수종사자 양성, '행복마을관리소' 설치, 체납관리단 운영 등 사회적 가치 실현과 공익적 일자리 창출의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사업들에 주력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종합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새로운 경기 일자리 대책본부'를 구성, 행정2부지사를 단장으로 운영키로 했다.


또 도와 31개 시군 일자리업무 부서가 일자리분야 정책 협의.거래시스템인 '일자리 정책 마켓'도 꾸리기로 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