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대기업 '경제력집중' 더 심해져...0.3%가 영업이익의 61% 차지
대기업 영업이익 46조원 증가…소기업은 6460억원 감소
윤광원 취재본부장
2018-12-06 14:19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대기업으로의 경제력 집중이 지난해 더 심화한 것으로 조사됐다.


통계청이 6일 내놓은 '2017년 기준 영리법인 기업체 행정통계 잠정 결과' 보고서를 보면, 전체 영리법인의 영업이익 가운데 대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6년 55.7%에서 2017년 61.0%로 높아졌다.


대기업 수는 전체 기업의 0.3% 수준으로 큰 변화는 없었으므로, 결국 대기업으로의 경제력 집중은 더 심해진 것으로 풀이된다.


대기업의 매출액은 전체의 48.0%를 차지했고, 기업 수 기준 전체의 99.1%인 중소기업의 경우 영업이익은 전체의 25.1%, 매출액은 37.9%에 불과했다.


종사자 1명당 영업이익도 대기업 9000만원, 중견기업 3000만원, 중소기업은 1000만원으로 격차가 컸다.


대기업의 실적 호전과 소기업의 실적 악화가 경제력 집중 심화의 원인이 된 것으로 보인다.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소속 기업의 영업이익은 2016년보다 54.8% 증가한 118조6300억원이었고 기타 대기업의 영업이익은 8.2% 늘어 58조7120억원을 기록했다.


이들 대기업의 영업이익은 1년 사이에 46조4140억원(35.5%) 증가한 반면 소기업의 영업이익은 3.2% 줄어든 19조4760억원이었다.


박진우 통계청 행정통계과장은 "소기업의 영업이익 감소 규모가 1조원 정도인데 감소 폭이 크지 않아서 그 원인을 파악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중기업 영업이익은 13.2% 증가한 53조4910억원, 중견기업은 9.1% 늘어난 40조3230억원이었다.


제조업 중견기업의 매출액이 5.4% 줄었고 운수업을 영위하는 중기업과 소기업의 영업이익이 각각 4.7%, 12.7% 감소했으며, 숙박음식점업의 경우는 중견기업과 소기업은 영업이익이 늘었지만, 대기업과 중기업은 영업이익이 줄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