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주52시간 계도기간, 탄력근로확대 입법 때까지"
제3차 경제활력대책회의…최저임금 시행령 개정 비판에 '반박'
윤광원 취재본부장
2018-12-26 10:44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홍남기(사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주52시간 근로제와 관련한 계도기간을 탄력근로제 단위기간이 확대 개편될 때까지 연장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26일 오전 서울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최한 제3차 경제활력 대책회의 겸 제23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계도기간의 경우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논의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탄력 근로제 확대 입법 완료 시점까지 추가 연장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 입법은 경사노위 논의를 거쳐 (내년) 2월 말까지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하되, 2월 이전에라도 속도를 낼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내년 1월 최저임금 결정구조 개편에 관한 정부안을 마련하고 2월에 국회에서 입법이 이뤄지도록 할 것이며, 이에 따라 2020년 최저임금은 새로운 틀에 의해 결정되도록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최저임금법 시행령 개정과 관련한 각계의비판을 강하게 반박했다.


그는 "법정 주휴수당이 포함된 최저임금을 209시간으로 시급 환산하는 것으로 기업에 추가 부담을 지우는 것은 전혀 없고, 최저임금이 더 인상되는 것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최저임금에서 법정 주휴수당을 제외하면 최저임금 자체가 15∼20% 삭감되는 결과가 된다"며 "법정 주휴 시간에서 제외하자는 것은 합리적이지도, 현실적으로 수용할 수 있지도 않은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이와 함께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우려를 안정시키기 위해 모든 정책수단을 동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자리안정자금 지원대상 근로자 기준을 월 190만원에서 210만원으로 상향 조정하고, 55세 이상 근로자에 대해 30인 이상 사업체도 안정자금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을 추가 확대하겠다"고 피력했다.


'두루누리사업'은 1조3400억원을 확보해 90%까지 지원하고, 5인 미만 사업장에는 건강보험 경감률을 10%포인트 올려 60% 경감할 계획이다.


홍 부총리는 "최저임금결정위원회에 전문가들로 구성한 구간설정위원회를 설치하고, 이 위원회에서 정한 범위내에서 최종 결정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며 "(내년) 1월 중으로 정부안을 마련해 2020년 최저임금은 새 결정구조 아래서 결정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