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한직업' 이하늬 "욕설 연기, 실제 모습과는 달라"
이동건 기자
2019-01-10 16:28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극한직업'에서 이하늬가 걸크러시 형사로 변신한 소감을 밝혔다.


배우 이하늬는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극한직업'(감독 이병헌) 언론시사회 후 이어진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촬영 후일담을 전했다.



   
지난달 17일 '극한직업'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배우 이하늬의 모습. /사진=더팩트


극 중 적지 않은 액션 신과 욕설 연기를 통해 걸크러시 매력을 뽐낸 이하늬는 "실제로 영화 속 장면처럼 욕을 하진 않는데, 제 안에 그런 게 있나 보다"라며 웃었다.


이어 "'히트'라는 액션영화에서 파이터 역할을 맡아 연기한 적이 있다"면서 "제가 웬만큼 몸을 쓰니 액션도 잘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힘들었다"고 털어놓았다.


실제로 영화 속 장형사와 닮은 점이 많다는 이하늬. 그는 "그래서 더 자연스럽게 연기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극한직업'은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방이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 창업한 '마약치킨'이 맛집으로 입소문을 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23일 개봉한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