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진선규 "첫 코미디 도전, 자신감보단 욕심으로 '극한직업' 선택"
이동건 기자
2019-01-10 16:48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극한직업'에 출연한 진선규가 첫 코미디 장르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배우 진선규는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극한직업'(감독 이병헌) 언론시사회 후 이어진 기자간담회에서 촬영 후일담을 전했다.



   
지난달 17일 '극한직업'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배우 진선규의 모습. /사진=더팩트


먼저 진선규는 "(지난해) 봄부터 여름까지 행복하게 '극한직업'을 촬영했다. 제가 이렇게 못생기게 나와도 되냐고 감독님께 물어보기도 했는데, 변치 않고 못생기게 나온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범죄도시' 후 큰 사랑을 받았지만 강렬한 캐릭터가 각인되지 않았을까 걱정도 됐다는 진선규. 그는 "잘할 수 있겠다는 생각보단 코미디를 너무 해보고 싶다는 생각에 '극한직업'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그는 "원래의 나와 비슷한 느낌을 표현해보고 싶었다"면서 "그래서 이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너무 행복했고, 시켜만 주시면 잘 해보겠다고 했던 기억이 난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진선규는 "전 웃음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요즘 웃음이 많이 없어지는 느낌인데, 새해에는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영화로 웃음을 되찾고, 연말까지 계속 웃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극한직업'은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방이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 창업한 '마약치킨'이 맛집으로 입소문을 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23일 개봉한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