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이재용 부회장 만난 이낙연 총리 "수출에 결정적 기여…삼성, 빠른 시일내 이겨줬으면"
김규태 기자
2019-01-10 18:39

[미디어펜=김규태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10일 오후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을 방문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면담하고 5G 생산공정을 시찰했다.


지난 2017년 5월 취임 후 처음으로 국내 4대그룹 총수를 단독으로 만난 이낙연 총리는 이날 오후4시 이재용 부회장을 만나 간담회를 가졌다.


이 총리는 이날 간담회에서 "이번 방문은 오는 3월 세계 최초 5G 일반 상용화를 앞두고 삼성전자의 5G 통신장비 생산 현장을 격려하기 위해 이뤄졌다"며 "삼성전자는 사상 최초 6000억 달러 수출에 기여했고 수출액수 세계 6위 국가가 되는 데에도 결정적으로 기여했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어 "최근 걱정스런 보도가 나와 삼성이 빠른 시일 내에 이겨줬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있다"며 "국민들의 기대 만큼 주문도 있고 세계인도 가장 많이 주목하는 만큼, 그러한 기대와 주목에 상응해 잘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한 이 총리는 이날 "작년 우리 반도체가 1267억 달러 수출했다. 단일 부품으로 1000억 달러 이상을 한해동안 수출하는 것은 어떤 선진국도 달성하지 못한 기록"이라며 "(이날 삼성전자 방문을 통해) 5G 통신 장비에 대해 자신감을 가져도 좋다는 격려를 받고 싶다"고 덧붙였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과 함께 현장을 둘러본 이 총리는 이날 "(이재용) 부회장께서 연초 행보를 하는 것을 보고 많은 힘을 얻게 됐다"고 격려했다.


이 총리는 이날 삼성전자의 5G 라인을 둘러보고 통신기술과 반도체산업 현황을 파악했고, 신산업 관련 정부 정책과 지원 방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10일 오후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을 방문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면담하고 5G 생산공정을 시찰했다./사진=연합뉴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