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지코, 회사 설립했다…KOZ엔터테인먼트 첫 아티스트로 음악 인생 2막 시작
이동건 기자
2019-01-11 13:50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지코가 엔터테인먼트사 KOZ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하고 홀로서기를 시작한다.


래퍼 지코는 11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회사를 설립했어요. 2019년부터 본격적인 2막을 시작합니다. 제일 먼저 사인할 아티스트는 지코가 될 것 같네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지코가 설립한 KOZ엔터테인먼트는 King Of the Zungle의 약자로, 자신이 만든 음악적 생태계인 정글에서 최고의 위치를 차지하기 위해 항상 노력하겠다는 포부를 담고 있다.


지코는 본인의 음악적 역량의 성장은 물론 실력 있는 아티스트를 발굴하고 개발하는 데도 힘쓸 예정이다. 외부 프로듀싱에도 적극적으로 나서며 2019년에는 본업인 가수 이외에 제작 프로듀서로도 활동 영역을 넓혀나갈 전망이다.



   
사진=KOZ엔터테인먼트

   
사진=KOZ엔터테인먼트


2011년 블락비로 데뷔한 지코는 그룹 활동과 더불어 솔로 가수, 프로듀서로 활약해왔다. '터프 쿠키', '유레카', 'Artist', '너는 나 나는 너', '오만과 편견' 등의 곡을 통해 장르를 뛰어넘는 폭넓은 음악적 스펙트럼을 선보였다.


지코는 상반기 컴백을 목표로 새 앨범을 준비 중이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