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홍준표 "김정은 핵 폐기 의사 없어…핵 재앙 될 것"
김동준 기자
2019-01-12 10:20

[미디어펜=김동준 기자]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언급한 안보 정책에 대해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11일 개인 유튜브 채널 ‘홍카콜라 TV’를 통해 “한반도 운전자론, 중재자론을 넘어 남북합작론으로 가고 있다”며 “미국의 (대북) 제재를 풀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과 합작해 대항하는 형국이 됐다”고 지적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홍크나이트쇼 LIVE]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관련 특별대담' 캡처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한반도 운전자론을 이야기했지만, 운전대는 김정은이 쥔 지 오래됐고 중재자도 못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이 김정은의 서울 답방을 언급한 것에 대해 “답방보다 핵 폐기를 어떻게 할 것이냐는 (주제가) 더 의미가 있다”며 “김정은은 핵 폐기 의사가 전혀 없다. 그가 노리는 것은 파키스탄식 핵보유국이고, 그렇게 되면 진짜 핵 재앙이 된다”고 우려했다. 


홍 전 대표는 “트럼프도 굉장히 충동적인 사람이기 때문에 북한이 ICBM(대륙간탄도미사일)만 포기하면 핵을 허용할 수 있다”며 “미·북 간 협상이 끝나면 정말 한반도에 핵 재앙이 온다. 나라를 (북한에) 통째로 넘겨주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핵 폐기는 않고 어물쩍 ‘답방쇼’를 통해 국민을 혼란에 빠뜨릴 것 같다”며 “불행해지는 건 5000만 국민”이라고 했다. 


부의 양극화가 심하다는 취지의 문 대통령 발언에 대해서는 “복지를 더하겠다는 것이 아닌가”라며 “세금만 잔뜩 끌어들여서 대북 지원, 퍼주기 복지를 준비하고 있다고 본다”고 분석했다. 


또 “사회주의 국가로 몰고 가려니 세금이 많이 필요하고 천문학적인 대북 지원을 하려니 세금이 많이 필요한 게 아닌가”라며 “이 문제를 해결해달라고 연두에 기자회견을 했는데 경제적인 현실은 도외시하고 엉뚱한 소리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