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폼페이오 "전문가 검증한 '완전한 북한 비핵화'가 목표" 제재완화 가능성 일축
김규태 기자
2019-01-12 11:17

[미디어펜=김규태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1일(현지시간) "국제 전문가들이 검증한 '완전히 비핵화된 북한'이 트럼프 미 정부의 목표"라며 제재 완화 가능성을 일축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완전하고 최종적인 비핵화(FFVD)에 이르러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폭스뉴스 보도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인터뷰에서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에 도달하기 전 대북 제재를 완화할 가능성이 있냐'는 질문에 "좋은 소식은 북한과의 대화가 계속되고 있다는 것"이라며 "북한이 제재 완화를 받으려면 핵무기를 포기해야 한다는 핵심 명제에 단 하나의 변화도 없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국제 전문가들로부터 검증받은, 완전히 비핵화된 북한이 미국 정부의 목표"라며 "우리는 그것을 달성하려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올해는 2차 미북 정상회담을 포함해 북한 비핵화에 상당한 진전을 이룰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대북 협상 내용을 공개하지 않겠지만 대화를 통해 진전을 이루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1일(현지시간) "국제 전문가들이 검증한 '완전히 비핵화된 북한'이 트럼프 미 정부의 목표"라며 제재 완화 가능성을 일축했다./사진=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공식트위터 제공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