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제로페이' 가맹점 6만곳까지 확대…10곳 중 1곳 비율
김규태 기자
2019-02-04 11:26

[미디어펜=김규태 기자] 서울시의 '제로페이' 동참 업체가 6만곳까지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제로페이는 정부가 소싱공인의 결제 수수료 부담을 줄이기 위해 만든 간편결제 시스템으로 그동안 이용률이 저조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자유한국당 김소양 시의원이 서울시에 제출받은 '제로페이 가맹점 증가현황 및 분석 자료'에 따르면 지난 1월 22일 현재 총 5만8354곳이 가맹 신청을 했다.


시범실시를 시작했던 지난해 12월 20일 3만5328곳보다 2만곳 추가된 실적이다. 다만 서울시의 자영업자가 66만이라는 것을 고려하면 약 9%만 이를 도입해 추가 확대가 시급하다.


또 이날 서울시는 김 의원이 질의한 '주간 이용 건수', '이용금액'에 대해서는 관련 통계를 보유하지 않고 있다며 공개하지 않았다. 현재까지 서울시로 접수된 제로페이 결제 오류 민원에 대해서도 없다고 설명했다.



[미디어펜=김규태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