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국토부, 위험물질 운송 현황 실시간 모니터링 시범운영
관련부처 및 민간전문가와 13일 현장점검..."관리감독 면밀히 할것"
최주영 기자
2019-02-11 17:45

   
위험물질 운송 모니터링 운영 체계도 /자료=국토교통부 제공

[미디어펜=최주영 기자]국토교통부는 위험물질 운송 현황을 실시간으로 감시하는 시스템을 올해부터 본격 시행한다고 11일 밝혔다.


국토부는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실시하고 있는 위험물질 운송차량 실시간 모니터링 시범운영 실태를 점검하기 위해 관련 부처 및 민간 전문가와 함께 오는 13일 현장 안전점검을 실시한다며 이 같이 설명했다.


위험물질 운송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은 2012년 9월 구미 불산가스 누출사고를 계기로 위험물질 운송차량에 단말기를 장착하고 운송 전 과정을 중앙관리센터에서 24시간 실시간으로 감시하는 제도다. 


지난해 11월 교통안전공단 내 중앙관리센터가 설치돼 현재 해당 차량 300대를 대상으로 시범운영을 실시 중이다.


손명수 국토부 교통물류실장은 “위험물질 운송 실시간 모니터링제도를 통해 사고 시 대규모 피해가 우려되는 위험물질에 대한 사회적 안전망이 한층 강화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교통안전공단이 국민안전을 책임질 수 있도록 위험물질 운송 모니터링제도 운영 전반을 면밀히 관리·감독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