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5·18 논란’ 진상 파악 지시…“광주시민·국민께 죄송”
김순례 “상처받은 5·18 유공자 및 유족께 사과”
김진태 “상처 주려는 의도는 아니었을 것” 해명
김동준 기자
2019-02-11 18:32

[미디어펜=김동준 기자]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 최근 당내 일부 의원들로 인해 불거진 ‘5·18 광주 민주화 운동 폄훼’ 논란에 대해 진상 파악을 지시했다.


11일 한국당은 보도자료를 통해 “김 위원장은 최근 문제가 된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와 관련, 김용태 사무총장에게 △행사의 개최 경위 △행사 참석자 △발제 내용 △주요 토론자의 주장 △행사 참석자들의 발언 △주최 측의 당 지도부에 대한 행사 개최 사전 고지 여부 등 공청회 전반에 대해 진상을 파악해 보고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은 비대위원장으로서 다시 한번 광주 시민들과 국민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는 점을 밝혔다”고 전했다.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김순례 의원도 이날 자신의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김 의원은 “이유를 불문하고 제 발언으로 인해 상처받으신 국민 여러분과 5·18 유공자 및 유족 여러분께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며 “토론회에서 제기된 북한군 개입설을 비롯한 각종 5·18관련 비하 발언들은 당의 공식입장이 아닐 뿐더러 본 의원 역시 동의하지 않는다”고 입장문을 냈다.


또 “제가 이야기한 부분은 오로지 5·18 유공자 선정 관련해서 허위로 선정된 부분이 있다면 바로 잡아야 한다는 것”이라며 “좀 더 선정기준을 투명하고 객관적으로 만들어서 ‘허위 유공자’를 철저히 걸러내는 것이 ‘유공자’ 분들의 명예를 지키는 길이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김진태 의원도 “공청회 참석자들의 발언은 주관적인 것이고, 향후 객관적인 평가를 받을 것”이라며 “‘진짜 유공자’ 분들에게 상처를 주려는 의도는 아니었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다만 “작년에 여야 합의로 제정된 5·18 진상규명법에 의하면 ‘북한군 개입 여부’를 진상규명 하도록 돼 있다.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며 “이번에 5·18 유공자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 국민 혈세가 들어갔으므로 우리는 알 권리가 있다”고도 피력했다.


한편, 논란의 당사자 중 한 명인 이종명 의원은 아직 별도의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자유한국당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