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오세훈 전대 보이콧 철회…정우택·심재철·안상수는 불출마
김동준 기자
2019-02-12 13:14

[미디어펜=김동준 기자]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일정을 늦추지 않으면 당 대표로 출마하지 않겠다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보이콧 의사를 접고 다시 출마하기로 했다.


오 전 시장은 12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의 비상식적인 결정들에는 아직도 동의하기 어렵다”면서도 “당이 국민 전체를 위해 봉사하는 정당이 아니라 특정 지역, 특정 이념만을 추종하는 정당으로 추락하는 것만은 막아야겠다는 생각에 출마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그는 “많은 당원동지들이 ‘이대로는 안 된다’ ‘개혁보수의 가치를 꼭 지켜달라’는 말씀을 주셨다. 국민과 당원 여러분께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더 이상 당과 보수의 몰락을 지켜보고 있을 수 없어 먼저 변화의 선봉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출마 선언 때 말씀드렸듯이 과속, 불통, 부패 문재인 정권에 맞서 싸우는 한국당의 대표 전사가 되겠다”며 “총선 승리를 통해 수권 정당의 토대를 마련하고, 정권을 탈환하라는 당원들의 준엄한 목소리에 부응하는 한국당의 대표선수가 되겠다. 보수정당의 가치를 바로 세우고, 당을 반석 위에 올려놓기 위해 모든 것을 던지겠다”고 다짐했다.


오 전 시장은 또 “이번 5·18 공청회 사태에서 보듯 한국당은 과거 회귀 이슈가 터지면 수습 불능이 될 정도로 취약한 정당”이라며 “보편적인 국민 정서까지도 무시한 채 무모한 행동도 서슴지 않는 정당이 돼 버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과거로 퇴행하는 당의 역주행을 막아내겠다. 미래로 나아가겠다”며 “보수대통합을 이뤄내 정권을 심판하는 데 힘을 모아달라. 최선을 다해 승리하겠다”고 호소했다.


한편, 오 전 시장과 뜻을 함께해 온 정우택·심재철·안상수 의원은 이날 전대 불출마 입장을 밝혔다.


정 의원은 “이제는 당 대표의 굴레에서 벗어나 백의종군의 자세로 당이 총선 승리로 나아가는 데 있어서 밀알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입장을 냈다. 심 의원도 “무계파 공천으로 총선 승리를 이루고 정권 탈환의 계기를 만들어야 자유민주주의를 지킬 수 있다는 시대적 사명으로 당 대표 출마를 선언했지만, 오늘 출마 의사를 철회한다”고 했다. 안 의원은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당 화합과 보수통합, 그리고 총선 승리를 위해 매진하겠다”고 피력했다.


   
안상수 의원(왼쪽부터), 오세훈 전 서울시장, 주호영, 심재철 , 정우택 의원이 10일 오전 여의도 한 호텔에서 긴급 회동을 한 뒤 공동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연합뉴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