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5·18 폄훼’ 파문…원인은 리더십 부재?
김병준 “5·18 희생자·광주시민께 사과”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소신’ 안 굽혀
김동준 기자
2019-02-12 16:17

[미디어펜=김동준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5·18 광주민주화운동 폄훼 논란을 빚은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을 당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기로 했다. 김 위원장 본인도 당 관리·감독의 책임을 지고 윤리위 제소명단에 포함하겠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어 “지난주 우리 당 일부 의원들이 주최한 ‘5·18 진상규명 공청회’ 문제로 깊은 마음의 상처를 입은 5·18 희생자 유가족과 광주 시민께 당을 대표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유감을 표했다. 


또 “5·18 관련 우리 당의 공식 입장은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발전에 크게 기여한 민주화 운동이었다는 것”이라고도 했다.


이처럼 김 위원장이 직접 고개를 숙이며 사태 수습에 나섰지만,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의원들은 당 지도부와는 결이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다. 특히 김진태 의원은 기자회견 직후 “나를 심판할 수 있는 건 전당대회에서의 당원이지 윤리위원이 아니”라며 “앞만 보고 가겠다”고 입장문을 냈다. 사실상 김 위원장을 비롯한 당의 결정에 반기를 든 대목이다.


당초 별다른 입장이 없던 이종명 의원도 이날 “북한군 개입 여부에 대한 승복력 있는 검증이 이뤄지면 징계, 제명이 아닌 저 스스로 국회의원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되레 배수의 진을 쳤다. 이어 “본의 아니게 물의를 일으키고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는 매우 송구하다”면서도 “다양한 의견 수렴은 국회의원으로서의 기본 임무”라고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앞서 김순례 의원도 “이유를 분문하고 제 발언으로 상처를 받은 국민과 5·18 유공자 및 유족 여러분께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면서도 “‘허위 유공자’를 철저히 걸러내는 것이 ‘유공자’분들의 명예를 지키는 길이라고 생각했다”고 해명한 상태다.


당 안팎에서는 이러한 양상이 결국 권력 과도기에 있는 한국당의 현 상황과 맞닿아 있다고 분석한다. 전당대회를 앞두고 힘 빠진 비대위가 제대로 된 리더십을 보이기는 힘들다는 얘기다. 야권의 한 관계자는 “당협위원장 공모 과정에서부터 잡음이 들려오던 상황”이라며 “이제 정말 임기 끝을 바라보는 비대위에 무슨 권능이 남아 있겠나”라고 했다.


다만 리더십 보다는 당내 분위기 쏠림 현상을 지적하는 견해도 있다. ‘복당파’ 김학용 의원을 누르고 취임한 나경원 원내대표에서부터 최근 전대 국면에서 독주 체제를 보이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까지, 오른쪽으로 치우쳐질 만한 당내 환경이 조성됐기 때문이라는 논리다.


   
지만원 씨를 초청한 5·18 공청회를 공동개최해 '5·18 망언'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12일 오전 광주 북구 자유한국당 광주시·전남도당사를 당권 주자 자격으로 방문했다가 5·18 단체 회원들의 항의를 받으며 빠져나가고 있다./연합뉴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