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경사노위 탄력근로제 합의 환영 “새로운 길 가능성 보여줘”
김소정 부장
2019-02-19 18:24

[미디어펜=김소정 기자]청와대는 19일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탄력근로제가 합의된 것에 대해 “경사노위가 탄력근로제 개편에 합의를 이끌어낸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경사노위가 새로운 사회적 대화기구로 탄생한 지 석달도 채 되지 않아 우리 사회의 중요한 현안이자 난제를 해결한 것은 매우 뜻깊은 일”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김 대변인은 “탄력적 근로시간제 단위기간을 확대하면서도 노동자의 건강권 보호와 임금보전 등에 합의를 이룬 것은 타협과 양보의 정신을 통해 우리 사회가 새로운 길로 나갈 수 있음을 보여준 이정표로 기록될 것”이라며 “어려운 여건에서도 용기와 결단을 보여준 한국노총과 한국경총에 깊은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또한 “정부는 노사의 소중한 합의가 잘 지켜지도록 후속 조치에 만전을 기하겠다”면서 “이번 합의로 지난해 7월1일부터 시행된 노동시간 단축이 현장에 안착되어 기업은 생산성을 제고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노동자는 일과 생활의 균형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 대변인은 “경사노위를 통한 사회적 대화가 의미 있는 첫발을 내디딘 만큼 앞으로 ILO 협약 비준, 격차해소, 사회안전망 강화 등 산적한 현안을 노사정이 함께 힘을 모아 해결해 나갈 수 있으리라 희망을 품어본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대통령 직속 사회적 대화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는 제9차 전체회의를 열고 탄력근로제 단위기간을 현행 3개월에서 6개월로 확대하는 것을 골자로 한 노사 합의안을 극적으로 마련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연합뉴스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