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경사노위 탄력근로제 합의 반가운 일…국회 빨리 열겠다"
장윤진 기자
2019-02-20 14:47

[미디어펜=장윤진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0일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의 탄력근로제 합의와 관련, "반가운 일"이라며 "하루빨리 국회가 열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그 동안 상생의 지혜를 발휘해 온 노동계와 경영계, 정부 및 공익위원, 문성현 위원장과 이철수 노동시간제도개선위원장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처럼 말했다. 


이어 "노동입법 파장이 근로자 전체에 미친다는 점에서 당사자 간 합의가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에 여야정 상설협의체서 합의했지만, 경사노위로 넘겨저 노사정 대화를 이어왔다"며 "이번에 아주 좋은 선례를 남겼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어제도 국회의장-원내대표 회동이 있었는데, 여야가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며 "이제 하루라도 빨리 국회를 열어 필요한 입법절차를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일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같은 당 박주민 의원./사진=더불어민주당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