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유병자·고령자도 간편하게 가입 가능한 암보험 2종 출시
김하늘 기자
2019-02-25 11:05

[미디어펜=김하늘 기자] 현대해상은 유병자·고령자도 간편하게 가입이 가능한 암전용 간편심사보험 신상품 ‘간편건강암보험(갱신형)’과‘간편든든암보험(세만기형)’을 함께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사진=현대해상


두 상품은 간편심사를 통해 유병력자와 고연령 고객들의 가입장벽을 낮추고, 고객의 선택에 따라 보험료 환급, 헬스케어 서비스, 해지환급금 조건에 따른 보험료 할인 등의 혜택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간편건강암보험’은 특약 가입시 암∙뇌혈관∙심장질환 등 질병이 발생하지 않을 경우 5년마다 납입한 보험료의 20%를 환급해준다. 유병상태로 가입했더라도 꾸준한 관리를 통해 건강이 회복되면 재심사를 거쳐 보험료를 표준체(건강한 사람) 수준으로 낮춰 주는 표준체 전환제도를 운영한다.


또한 이 상품에 가입한 고객에게는 각종 건강정보와 건강증진 미션을 통해 포인트를 지급하는 현대해상 전용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의 자발적인 건강관리를 돕는다.


한편, ‘간편든든암보험’은 보장기간 중 보험료 변동이 없으며, 보험료 납입기간 내 해지시 해지환급금을 지급하지 않는 조건을 선택하면 추가로 보험료를 약 15~20% 저렴하게 가입할 수도 있다.


두 상품 모두 15세부터 75세까지 가입이 가능하고 최대 100세까지 보장되며, ‘간편건강암보험’ 은 10·15·20년 만기의 갱신형 상품인 반면, ‘간편든든암보험’은 80·90·100세 만기 중 선택이 가능한 세만기형(비갱신형) 상품이다.


보험료는 50세 남성이 간편심사로 가입시 ‘간편건강암보험’은 20년만기 20년납 기준 월 6만원 수준이며, ‘간편든든암보험’은 100세만기 20년납 기준 월 8만원 수준이다.


박재관 현대해상 장기상품부장은 “현대인에게 꼭 필요한 암보험을 유병자 고객도 집중보장 받을 수 있도록 암전용 간편심사 보험을 개발했다”며 “업계 최초로 간편심사보험을 출시한 현대해상이 이번 신상품을 통해 유병자 암보험 시장을 선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