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민간 주도 우주산업화 통한 해외시장 진출 모색
사천 용당리 인근에 민간 우주센터 건립 추진…우주기술 개발 인프라 통합
나광호 기자
2019-03-04 14:00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사천시와 경남 사천 용당리 인근에서 'KAI 우주센터 부지조성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착공식에는 김조원 KAI 사장·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송도근 사천시장·사천시의회 의장·경남도의원·협력업체 관계자 등 총 200명이 참석했다. 


KAI는 오는 8월까지 경남 사천시 사천읍 용당리 인근에 총 면적2만9113m²규모의 부지를 조성하고, 2020년 6월까지 연면적 1만7580m²규모의 민간 우주센터를 건립할 계획이다.


이 우주센터는 △550명 규모의 R&D 사무동 △실용급 위성 6기를 동시 조립할 수 있는 조립장 △최첨단 위성시험장 등을 갖추게 되며, 중대형 실용급 위성의 개발과 양산을 담당하게 된다. 


김 사장은 "이번 우주센터 건립은 민간 주도의 우주 산업화를 이끄는 도약의 전기가 될 것"이라며 "향후 국내 중소 우주 전문업체들과 협력, 국내는 물론 해외시장에도 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AI는 우주센터 건립을 통해 설계-제작-조립-시험을 원 사이트로 통합해 우주기술 개발 인프라를 최적화 하는 한편, 본사 R&D인력 2100여명과의 협업으로 개발 시너지를 높일 예정이다.


   
KAI 로고/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


또한 현재 우주사업을 전담하고 있는 대전 연구센터를 우주센터가 위치한 사천으로 이전할 방침이며, 지난 1월부터 200여명의 인력이 순차적으로 이동하고 있다.  


KAI는 항공사업 뿐만 아니라 우주사업 참여를 지속적으로 확대, 국내 민간 우주기술 강화 및 산업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그간 다목적실용위성(아리랑) 1호에서 7호까지 1톤급 위성과 3톤급 정지궤도 복합위성 개발에 참여해 왔으며, 첫 민간 주도 개발사업인 차세대중형위성 개발로 500kg급 표준 위성 플랫폼을 확보해 양산과 수출사업으로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KAI는 지난해 군 정찰위성 수주로 국방위성 분야에도 진출했으며, 다목적실용위성·정지궤도복합위성·항법위성 등 다양한 위성 개발 참여를 노리고 있다.


또한 한국형발사체(누리호)의 총조립 기술을 기반으로 발사체 체계종합기술을 강화하고 위성 발사 서비스 사업까지 사업영역을 확대, 우주 전문 업체로서의 입지를 구축한다는 목표다. 


KAI 관계자는 "우주사업 인프라 및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 현재 연 2000억원 규모인 우주사업 매출을 2030년 연 1조원 규모로 성장시켜 국내 우주산업 발전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