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그룹, 전자투표제 도입..."주주권익 높인다"
상장사 7개사 전자투표제 도입...10일간 전자투표 진행해 주총날 의결권 행사 반영, 주총 결과도 확인 가능
김영진 차장
2019-03-05 06:00

   
신세계그룹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신세계그룹 상장사 7개사 신세계, 이마트,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푸드, 신세계건설, 신세계아이앤씨, 광주신세계)가 올해 주주총회부터 전자투표제를 도입한다고 5일 밝혔다.


이를 위해 7개사 모두 지난 1월 말 경영이사회를 열어 전자투표제 도입을 결의했다. 


전자투표 기간은 주주총회 당일 10일 전부터 10일 동안이며, 신세계, 이마트 주주들은 5일부터,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푸드, 신세계건설, 신세계아이앤씨, 광주신세계는 각 회사별로 3월 3일 ~ 9일부터 참여 가능하다.  


이 기간동안 주주들은 한국예탁결제원 홈페이지를 통해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고, 해당 회사는 전자투표 행사내역을 주주총회 당일 의결정족수에 산입하게 된다. 주주총회 결과도 한국예탁결제원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이처럼 신세계그룹이 전자투표제를 새롭게 도입한 이유는 주주가치를 높이기 위해서라는 설명이다. 전자투표제 도입을 통해 주주총회에 참석할 수 없었던 주주들의 적극적인 의결권 행사가 가능해져 주주들의 권익을 향상시킬 수 있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전자투표제 도입을 통해 주주들이 어디서나 쉽고 간편하게 의결권을 행사해 주주권익을 높일 수 있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주주가치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주주친화 정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