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호, 육종암 투병 고백에 쏟아진 응원 "힘든 싸움, 걱정해주셔서 감사"
이동건 기자
2019-03-14 10:40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김영호의 육종암 투병 소식에 대중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배우 김영호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정말 많은 사람들이 함께 걱정해주고 기도해주셔서 수술이 무사히 잘 끝난 것 같다"는 글과 함께 병동 사진을 게재했다.


김영호는 "앞으로 힘든 싸움을 하겠지만 지금 이 응원 잊지 않겠다"며 "정말 고맙고 감사드린다. 나를 위해 울먹여주신 그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김영호는 "#병원 #투병 #수술 #응원 #기도"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이며 허벅지 종양 제거 수술을 받은 사실을 공개했다.



   
사진=김혜진 인스타그램


배우 김혜진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김영호에게 문병을 가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그를 응원했다. 김혜진은 "오랜 세월 언제나 강인한 버팀목이 돼준 영호 행님"이라며 "악성종양 따위 한방에 날리고 무사히 수술 잘 마치셨다고. 남은 항암치료도 거뜬히 싸워 이길 수 있도록 응원해주세요"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육종암은 지방, 근육, 신경, 인대, 혈관, 림프관 등 우리 몸의 각 기관을 연결하고 지지하며 감싸는 조직에서 발생하는 악성종양으로, 수술을 받은 김영호는 앞으로 항암치료를 받는다.


1999년 영화 '태양은 없다'로 데뷔한 김영호는 드라마 '야인시대', '기황후', '슈츠' 등에 출연하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