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의 성접대 의혹에…황교안·곽상도 “외압이나 관여 없었다”
민주당 “당시 직속상관인 黃, 몰랐을 리 없다”
김동준 기자
2019-03-15 16:00

[미디어펜=김동준 기자]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과 관련,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5일 검증 결과에 문제가 없어 차관에 임명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경남 창원에 있는 국립 3·15 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당시 김학의 성접대 의혹을 보고받은 적이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검증 결과 문제가 없었다고 들었다. 그래서 차관에 임명됐고, 임명 뒤에 의혹 제기가 있었다”고 답했다.


이어 “그리고는 본인이 사퇴했다. 그게 전부”라고 덧붙였다.


곽상도 한국당 의원도 이날 비상 의원총회 자유발언을 통해 “(김 차관 임명 전) 중요한 비리를 수사받고 있는지 1차 확인했고, 경찰은 수사하고 있는 게 없다고 공식 회신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차관에 임명되고 나서 경찰에서 성접대 관련 수사 중인 사실이 언론에 크게 보도됐다”며 “본인이 의혹을 부정해 청와대 특별감찰반에서 확인했고, 그러던 중 사의를 표했다”고 부연했다.


곽 의원은 “별도 진행중인 수사로 사실 여부가 밝혀질 것이기 때문에 감찰을 더 진행하지는 않았다”며 “경찰 수사책임자도 내·외부에서 압력은 물론 외압도 받지 않았다고 했다. 나도 수사에 관여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이 김학의 성접대 사건을 부실수사했다는 의혹에 대해 황 대표가 명확한 입장을 내놔야 한다”며 “당시 직속상관인 황교안 법무부 장관과 곽상도 청와대 민정수석이 성접대 사건을 몰랐을 리 없다”고 주장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자유한국당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