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G넥스원, 한국선급 손 잡고 해양무인체계 발전 모색
'기술교류 업무협약' 체결…선박 사이버보안 기술 적용 등 추진
나광호 기자
2019-03-21 09:11

[미디어펜=나광호 기자]LIG넥스원과 한국선급이 해양무인체계 기술 발전을 위해 뜻을 모았다.


LIG넥스원은 부산 강서구 한국선급에서 김지찬 대표와 이정기 한국선급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해양무인체계 기술 발전을 위한 상호교류‧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측은 △해양무인체계 기술 관련 기술자료 및 정보의 상호교환 △해양무인체계 관련 교육·훈련 상호 지원 △해양무인체계 연구개발 및 양산품에 대한 인증 서비스 지원 △함정 설계·건조 기준의 적용 및 활용에 대한 기술지원 △선박 사이버보안 기술 적용 및 인증 서비스 지원 등을 추진하게 된다.


김 대표는 "한국선급의 우수한 기술력을 해양무인체계에 적용, 국내 해양무인체계의 기술력을 한 단계 도약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 기대한다"며 "이번 협약으로 해양무인체계 관련 첨단기술을 확보, 미래 국방과학기술 발전뿐만 아니라 나아가 방산 수출에도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LIG넥스원 CI/사진=LIG넥스원


이 회장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한국선급과 LIG넥스원 간의 실질적이고 정기적인 기술교류가 기대된다"면서 "한국선급은 상선분야에서 축적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우리 해군의 미래 해양무인체계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LIG넥스원은 방위사업청 및 국방과학연구소 민군협력진흥원이 지원하는 민군기술적용연구 사업을 통해 '감시정찰용 무인수상정(해검)'의 개발 및 시범운용사업을 진행하는 등 해양무인체계 발전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오고 있다.


특히 자율운항 제어와 통신모듈 및 임무장비(전자광학‧레이더) 등의 전자‧IT‧인공지능과 선박선형 플랫폼 등의 첨단기술을 융합해 제작된 무인수상정(해검)은 지난해 '올해의 10대 기계기술'에 선정된 바 있다.


LIG넥스원과 한국선급은 향후 무인수상정의 민‧군 실용화를 위한 선체‧탑재장비 등에 대한 인증 절차 개발 및 시범 적용 사업에도 협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