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우리새끼' 윤아 "내겐 소녀시대 멤버들밖에 없다"
이동건 기자
2019-03-25 04:30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미운우리새끼' 윤아가 소녀시대 멤버들과의 끈끈한 의리를 뽐냈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에는 소녀시대 윤아가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미운우리새끼'에서 MC 신동엽은 윤아에게 "연예계 선배 중 의지가 되거나 친하게 지내는 사람이 있냐"고 질문했다.


윤아는 "연습생 때부터 시간을 보내고, 데뷔하고 나서도 함께 방송 활동을 하다 보니 서로 더 챙겨준다"며 슈퍼주니어, 동방신기, 보아 등 같은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 식구를 언급했다.


이에 서장훈은 "그 중에서 제일 의지하는 분은 누구냐"고 물었고, 신동엽은 "(김)희철이?"라고 거들었다. 윤아는 "희철 오빠가 자신에게 의지하는 여자 연예인을 많이 만들려고 하는 것 같다"고 답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처


이어 윤아는 "소녀시대 멤버들이 많다 보니 또래 친구들을 많이 사귀어야겠다는 생각을 많이 못한 것 같다. 또 같은 걸 하고 같은 걸 느끼다 보니 우리 멤버밖에 없다는 생각이 든다"고 소녀시대 멤버들의 우정을 전해 훈훈함을 안겼다.


한편 '미운우리새끼'는 엄마가 화자가 돼 아들의 일상을 관찰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5분에 방송된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